정책

>정책

자전거도로 안전사고 증가… 90%가 운전 부주의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10.29 16:3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할 때는 맨 우측 차로 가장자리에 붙어 먼저 직진 신호에 따라 직진 후 다시 왼쪽으로 직진하는 '훅-턴'(hook-turn) 방식으로 한다. /사진=한국교통연구원
건강이나 여가활동을 위해 자전거를 타는 국민이 많아지면서 자전거도로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29일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에 따르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2012년 1월부터 2015년 9월까지 자전거도로에서 발생한 자전거 안전사고는 총 1782건으로 매년 늘고 있으며, 2014년에는 전년 대비 4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가 91.4%(1629건)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기계적 결함(5.1%, 91건), 자전거도로 노면 상황(3.5%, 62건) 등으로 나타났다.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는 주행 중 부주의 또는 급정거 하면서 넘어지거나 미끄러져 다친 사례가 82.3%(1467건)로 가장 많았다. 자전거도로 노면 상황으로 인한 사고의 경우 도로 턱, 웅덩이 때문에 넘어져 다친 사례가 2.0%(36건), 난간이나 쇠기둥 등에 부딪히면서 넘어져 다친 사례가 0.9%(16건)였다.

다친 신체부위는 얼굴이 21.9%(390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머리 19.2%(342건)와 다리 13.2%(235건), 목·어깨 12.3%(220건) 순이었다.

상해 내용별로 보면 피부가 찢어지는 열상이 30.9%(551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타박상 23.6%(420건), 골절·치아 파절 16.6%(295건), 찰과상 13.9%(248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자전거도로 안전사고는 79.2%(1059건)가 5월부터 10월 사이에 발생하여 야외활동이 많은 시기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자전거도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전거 타기 전 핸들·브레이크 등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안전모(헬멧)를 포함한 보호장구를 착용하며 ▲자전거 통행 안전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