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경기-강원 85㎞ 경춘선자전거길 개통

경춘선 옛철길, 자전거길로 재탄생… 생활·레저 다용도로 지역경제에 유용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10.04 12:0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개통된 경춘선자전거길 중 마석고가교(위)와 마치터널(아래) /사진제공=행정자치부
서울과 춘천을 잇는 경춘선의 복선·전철화로 폐선, 방치상태에 있던 옛철길이 자전거길로 재탄생돼 자전거로 추억의 경춘선을 달릴 수 있게 됐다.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는 4일(일) 정재근 차관을 비롯해 자전거 동호인,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남양주시 사릉역 인근에서 '경춘선자전거길 개통식'을 개최했다.

경춘선자전거길은 서울 성북구 광운대역에서 강원 춘천역까지 약 91㎞ 자전거길로 마석역-의암댐 구간(49.7㎞)은 2012년 개통됐고, 이번 갈매역-마석역 구간(25㎞)이 연결돼 경춘석 추억을 따라 춘천역까지 85㎞를 막힘없이 달릴 수 있게 됐다. 2017년 서울구간(광운대역-갈매역 6.3㎞)이 완공되면 전체 경춘선자전거길이 열린다. 


경춘선자전거길 광역별 구간과 개통 시기. 2017년 서울구간 약 6km가 완공되면 전체 91km 경춘선자전거길이 열린다. /사진제공=행정자치부
이번 개통된 경춘선자전거길의 가장 큰 특징은 생활과 레저 용도로 두루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먼저 대규모 주거단지와 대중교통시설이 연계된 생활형 자전거길이다. 별내·평내지구 등 7개 주거단지와 퇴계원·금곡역 등 8개 수도권 전철역사가 인접해 있다. 주행 여건도 좋아 통근·통학 등의 생활형으로 지역 주민들에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 샛터삼거리에서 북한강자전거길과 만나 강원 춘천방향과 경기 양평방향으로 자전거여행을 떠날 수도 있어, 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간이역사(금곡)와 터널(어룡·마치) 등을 최대한 원형 보존해 경춘선의 옛 추억을 느끼도록 했다.

아울러 혼잡한 마석시내를 우회하도록 마석고가교(약 530m)를 설치,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도심의 하늘을 달리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어 지역 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개통식 인사말에서 "새롭게 재탄생한 경춘선자전거길을 통해 도심 내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되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자전거길의 지속적인 확충과 시설개선 등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 이용환경을 만들고, 지방자치단체 및 시민단체와 함께 자전거 안전교육과 캠페인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