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서울시, 공공자전거 시범 운영… 다음달 15일 2000대 본격 투입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09.23 16:5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범 운영 중인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10월 14일까지 여의도와 신촌 지역에서 시범 운영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여의도 264대, 신촌 280대 등 따릉이 545대를 무료 시범 운영 중이며, 다음달 15일부터는 상암·4대문안·성수 등 5개 지역으로 확대해 2000대를 본격 운영한다.

본격 운영에 앞서 시는 체험단 모니터링, 홈페이지 의견 수렴, 앱을 통한 만족도 조사 등 시민 의견을 반영해 서비스를 보완할 계획이다.

시범 운영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시 자전거 홈페이지(www.bikeseoul.com) 또는 앱(안드로이드폰 Play스토어 '따릉이' 다운로드)에서 회원 가입과 카드를 등록해 이용한다.

시 신용목 도시교통본부장은 "다음달 본격 운영에 들어가면 대중교통 환승 마일리지 혜택, 외국어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시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