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서울시 '자전거순찰대', 자전거도로 불법 주·정차 단속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09.16 16:4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자전거교통순찰대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자전거도로 불법 주·정차 등 교통법규 위반차량을 단속하는 '자전거교통순찰대'를 16일부터 투입하고 홍보기간을 거쳐 10월 1일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자전거순찰대는 기존의 차량 단속이나 고정식 CCTV 단속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순찰대는 자전거전용도로,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 303개 구간을 순회한다. 시는 특히 ▲버스정류소·자전거도로 등 시민 안전 위협 구간 ▲대형마트·백화점 등 혼잡 지점 ▲도심(사대문 안) 이면도로 등 단속차량이 진입하기 어렵거나 상시 혼잡한 지역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차량 단속으로 쉽게 적발할 수 없었던 보도주행 오토바이 적발 및 불법 주·정차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경우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1년간 시범운영하고 실질적인 단속효과와 시민 반응 등을 모니터링한 다음 순찰대 확대 투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정선 서울시 교통지도과장은 "자전거교통순찰대는 자전거 이용자 등 시민에게 불편을 주고,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주·정차 차량을 효율적으로 단속, 개선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전거를 활용한 단속이 확대되면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