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행자부·자전거단체, 자전거 활성화 민관 '공조'

  • 머니바이크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03.04 11:5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관이 생활 속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전거단체 간담회'를 개최하고 민간부문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관련 정책에 반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행자부 김성렬 지방행정실장이 주재한 가운데 자전거와 교통 관련 비영리법인·민간단체와 관계기관 등 16개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전거 활성화와 자전거 교통수단분담률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행자부는 자전거 안전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2015년도 주요시책 및 사업을 설명한 뒤 단체 관계자들과 정책의 주요 현안 및 추진방안에 대한 토론을 이어가면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김성렬 지방행정실장은 "동해안과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전국을 잇는 자전거 네트워크가 구축돼 자전거 이용 인구 '1000만 시대'가 도래했다"면서 "이제는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게 안전을 중심으로 한 생활 속 이용환경을 구축하고 생활형 자전거를 활성화하여 자전거 교통수단분담률을 점진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자전거 안전문화를 정착하고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홍보·캠페인 등 민간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자전거단체 등 민간전문가와의 소통을 활성화하고, 이를 정책수립과 집행, 평가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모든 국민이 공감하는 정책을 만들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행자부는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주요 현안마다 자전거 민간단체와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정책공감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