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자전거겸용도로 손본다"… 행자부, 정비지침 마련

23일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 정비지침 설명회 개최… 생활 속 안전한 자전거 이용환경 조성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01.23 16:1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겸용도로의 좁은 보도폭원으로 보행자와 자전거이용자 간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사진제공=대전발전연구원
자전거도로 중 대부분(78%)을 차지하고 있는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가 보행자와 자전거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개선된다.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는 23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 정비방안 설명회를 개최했다.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는 자전거 외에 보행자도 통행할 수 있도록 분리대나 연석, 기타 이와 유사한 시설물로 차도 및 보도와 구분하여 설치한 자전거도로 가운데 하나다.

이번 정비지침 마련은 그동안 실생활 활용도가 떨어지고 보행자와 자전거이용자 간 상충 등 불편과 안전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 정비는 안전분야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로 선정된 바 있으며, 행자부는 지난해 10월 전국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 실태조사와 연구용역을 거쳐 유형별 정비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였다.

주요 정비방향은 △안전한 도로폭 확보가 가능한 도로는 점진적으로 자전거도로 분리 △가로수, 전신주 등 지장물로 인해 자전거의 안전한 통행이 어려운 자전거도로는 폐지 △보행자가 많고 도심지역으로 자전거 통행여건을 확보하기 곤란한 자전거도로는 폐지 및 우회로(일반차로) 유도 등이다.

이날 설명회를 주관한 허만영 주민생활환경과장은 "통근·통학 등 생활형 자전거의 이용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이 사실이다. 이제는 생활 속에서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는 정책과 제도개선이 필요한 시점으로 이를 위해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의 정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설명회에 참석한 지자체 공무원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행정자치부는 이날 정비지침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하여 정비지침을 최종 확정, 2월부터 지자체 담당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