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서울형' 공공자전거 2000대… 도심 곳곳 누빈다

서울시, 내년 9월까지 2000대 보급… 조기 정착 사례 통해 2020년 2만대 수준까지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11.18 11:0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2015년 2000대에서 2017년 1만대, 그리고 2020년까지 2만대 이상 등 공공자전거 사업과 네트워크를 키울 계획이다./이미지제공=서울시
저비용·고효율의 '서울형' 공공자전거 2000대가 내년 9월부터 도심 곳곳을 누빈다.

18일 서울시는 내년 9월부터 시내 5대 거점(4대문안, 여의도, 상암동, 신촌, 성수동)을 중심으로 공공자전거 2000대를 보급하겠다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준비한 공공자전거는 비용을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먼저 공공자전거 구축에 있어 많은 비용을 차지하는 키오스크 대신 스마트폰앱을 이용해 자전거 대여와 반납이 용이토록 했다. 물론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도 공공자전거 홈페이지를 통해 공공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기존 공공자전거 대신 상용 자전거를 활용한 절감책 또한 특징이다. 거치대 역시 기존 디자인과 구조를 변경해 활용하는 등 서울시는 기존 시스템 비용보다 50% 이상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이외에 시는 민관 참여와 다양한 수익창출 방안을 마련, 재정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시는 이러한 2000대의 공공자전거를 5대 거점 150개소에 배치해 파리의 벨리브(Velib)처럼 도심 교통 아이콘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특히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 아파트단지, 대학 구내 등에 집중 배치해 대중교통 연계성을 높이면서 정책 실효성을 함께 꾀할 예정이다. 성수동 등 생활 수요와 4대문안 등 관광 수요 연계 역시 공공자전거 조기 활성화에 역점을 둔 것이다.

5대 거점 150개소 스테이션은 오는 12월부터 자치구 의견 등을 통해 최대 3배수까지 선정하며, 이중 전문가와 지역민의 의견을 수렴해 150개소와 예비 50개소를 확정한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공공자전거 확대 정책을 모범사례로 발굴해 2017년 1만대, 2020년 2만대 수준으로 사업 규모를 키울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날 공공자전거 발표 외에 이용자 안전을 위한 자전거 안전 이용노선 발굴과 자전거도로 확충, 그리고 이면도로 등의 생활권 정비에 나서 자전거 이용활성화를 꾀한다. 아울러 자전거 이용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키는 캠페인과 교육을 병행해 올바른 자전거 이용문화와 교통 당사자 간의 상호배려의 교통문화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김경호 도시교통본부장은 "자전거는 대도시의 교통, 환경, 건강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예방적 대안이며, 특히 '사람중심' 교통문화 조성을 위한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면서 "저비용·고효율의 공공자전거를 우선 5대 거점에서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서울시내 전역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자전거는 해외의 경우 2007년 프랑스 파리 벨리브(2만3900대)를 시작으로 런던 바클레이(8000여대), 뉴욕 시티바이크(6000여대) 등이 새로운 교통문화 아이콘으로 자리하고 있다. 국내에선 창원 누비자(6000여대), 대전 타슈(1000여대) 등이 있으며, 최근 4년 간 여의도와 상암동에서 운영 중인 서울시 공공공자전거 누계이용 건은 72만 건이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