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

>코스

전남 힐링 자전거길 25. '구름산길' 영암 백룡산-활성산

험준한 산세와 낭만적 초원의 대비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9.17 09:3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전라남도가 자전거 여행객을 위해 '풍광좋은 전라남도, 힐링 자전거길(힐링 자전거길)'을 지난 5월 발간했다. 힐링 자전거길은 '강변연가' '바다풍경' '섬 한바퀴' '호수그늘' '구름산길' 다섯 개 테마별 총 31개 코스를 담았다. 전남을 찾은 자전거 여행객들은 손안에 들어오는 크기의 이 책자로 남도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다. 모든 코스는 자전거를 탈 줄 아는 일반인 수준을 감안했으며, 개인별 체력과 경험에 따라 힘든 구간이 있을 수 있다. 산악코스는 산악자전거(MTB)를 기준했다. 코스 대부분은 자전거도로가 아닌 교통량이 비교적 적어 자전거타기에 적당한 일반도로와 자연풍광이 아름다운 임도로 구성됐다.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특히 차량 통행에 주의해야 한다.
임도를 따라 백룡산에 오르면 영암을 한 눈에 볼 수 있다./이미지제공=전라남도
백룡산-활성산 코스: 영암공설운동장-영보정-송석정마을-녹차밭-백룡산입구-여운재-영암목장-송전탑-둔덕사거리-월등마을-영암공설운동장 36.8km(4시간30분, 비포장 21.5km)/이미지제공=전라남도
영암읍 일대를 에워싼 백룡산(421m)의 넓은 산자락과 능선을 맞댄 활성산(498m)의 산악코스는 험준하나, 녹차밭과 풍력발전소, 목장까지 눈을 즐겁게 하는 이색 풍경이 연이어 펼쳐진다.

영암공설운동장을 기점으로 대신삼거리에서 좌측은 백룡산, 우측은 활성산 방면이다. 좌측 영보리 방면의 영보로를 따라 달려 영보삼거리에서 다시 좌측 운암리 백룡산 방향 송석정까지 이르면 백룡산 초입이다.

산을 오르면 곧 녹차밭이 펼쳐지고 가파른 산봉우리마다 풍력발전소가 곳곳에 있다. 명동약수터를 기점으로 백룡산 등산로입구 방면으로 하산한다.

입구에서 영운재를 지나 활성산길을 따라 이동하면 활성산 오른편으로 목장이 있다. 목가적인 풍경을 좌측으로 끼고 우회전해 하산하면, 좌측으로는 송전탑을 지나 다시 활성산 초입으로 가는 방면, 직진은 둔덕사거리다.

둔덕사거리 방면으로 직진해 달리다가 사거리에서 우회전해 산악코스를 오른편에 끼고 움직인다. 이후 월동마을 방면으로 좌회전, 직진하면 대신삼거리에서 공설운동장 방면으로 돌아갈 수 있다.

영암으로 가려면 서해안고속도로 목포IC에서 2번 국도를 따라가다 독천에서 819번 지방도로로 갈아탄다. 고속도로에서 영암까지는 35km다. 또한 광주에서 13번 국도를 타면 45km다.

기찬랜드펜션(061-473-2727)은 월출산 북쪽 계곡에 조성한 기(氣) 체험공원 내에 있다. 여름에는 계곡 수영장을 운영한다. 월출산온천관광호텔(061-473-6311)은 읍내에서 4km 정도 떨어진 해창리에 있다. 군청 인근에 식당이 많다. 중원회관(061-473-6700)은 갈낙탕과 연포당, 낙지구이 등 낙지요리전문점이다. 비슷한 메뉴를 내놓은 동락식당도 인근에 있다.

특산물로는 무화과가 유명하다. 영암의 무화과는 전국 생산량의 70%를 차지할 정도다. 무화과는 위장질환과 빈혈, 부인병, 체내 독 제거에 좋다고 한다. 당도가 높고 새하얀 속살이 들어차 있는 황토 고구마도 유명하다.

문의: 영암군 문화관광실(061-470-2241), 영암 관광안내소(061-470-2427), 영암버스터미널(061-473-3355)

자료출처: 전라남도 관광정책과(www.namdokorea.com, 061-286-5241)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