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

>코스

전남 힐링 자전거길 ⑧ '바다풍경' 완도 신지도

모래톱이 펼쳐진 남해의 절경 명사십리 해변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7.30 09:3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전라남도가 자전거 여행객을 위해 '풍광좋은 전라남도, 힐링 자전거길(힐링 자전거길)'을 지난 5월 발간했다. 힐링 자전거길은 '강변연가' '바다풍경' '섬 한바퀴' '호수그늘' '구름산길' 다섯 개 테마별 총 31개 코스를 담았다. 전남을 찾은 자전거 여행객들은 손안에 들어오는 크기의 이 책자로 남도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다. 모든 코스는 자전거를 탈 줄 아는 일반인 수준을 감안했으며, 개인별 체력과 경험에 따라 힘든 구간이 있을 수 있다. 산악코스는 산악자전거(MTB)를 기준했다. 코스 대부분은 자전거도로가 아닌 교통량이 비교적 적어 자전거타기에 적당한 일반도로와 자연풍광이 아름다운 임도로 구성됐다.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특히 차량 통행에 주의해야 한다.
완도 명물인 명사십리해변/이미지제공=전라남도
신지도 코스: 신지대교-명사십리해변-동고리해변-방죽포, 20km, 1시간30분/이미지제공=전라남도
신지대교 탄생으로 뭍으로 편입된 신지도는 본래 완도와 구별된 섬이었다. 완도 절반을 차지하는 면적(30.99㎢)은 물론 해당화로 가득 찬 고운 모래사장이 남해의 절경을 자랑한다.

완도 신지도 코스는 신지대교-명사십리해변-동고리해변-방죽포 20km 구간이며, 1시간30분 정도 걸린다.

차도와 구별된 널찍한 보행로(자전거 가능)를 따라 신지도의 명물 상산(324m) 북쪽 해안을 돌아나가면 고운 모래가 십리가 펼쳐져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명사십리해변이 나타난다. 주차장부터 울몰까지 생긴 자전거도로를 따라 거대한 백사장과 남해의 푸른 바다가 한 폭의 수채화처럼 일렁이는 해변을 지나면 독계령 전망대가 솟아있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쪽빛 바다와 시리게 빛나는 백사장을 뒤로 하고 동고리해변을 지나 동쪽 끝의 방죽포까지 청정바다를 벗 삼아 달리기 좋다. 다만 북쪽해안은 수산물 공장이 많아 코스로는 적합하지 않다

외지에서 신지도 가는 길은 만만치 않다.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서는 서해안고속도로나 호남고속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에서 2번국도와 3번국도를 타고 해남을 거쳐 가며, 호남고속도로는 광주에서 나와 13번국도로 나주, 영암, 해남을 거쳐 진입한다. 목포에서 1시간30분, 광주에서 2시간30분 걸린다.

완도읍 초입에 이르면 신지대교가 보인다. 신지도 최고 비경인 명사십리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것이 좋다. 백사장 서쪽 끝에 편의 시설이 모여 있고 전망도 탁 트여 있다.

명사십리 주차장 옆의 모래뜰(061-552-4015)은 전복죽과 활어회가 유명하다. 숙박도 겸한다. 소라횟집(061-552-7874)은 명사십리 서쪽 끝 백사장과 인접해 있다. 활어 전문이고 역시 민박이 있다.

신지도 근해에서 나는 석화, 전복, 갈치, 멸치, 김, 미역, 다시마 등의 해산물이 좋다. 내륙 쪽의 고구마는 당분이 뛰어나다.

문의: 완도군 관광정책과(061-550-5412), 완도여객선터미널(061-552-0116), 신지 관광안내소(061-550-5153), 달도 관광안내소(061-550-5151)

자료출처: 전라남도 관광정책과(www.namdokorea.com, 061-286-5241)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