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

>코스

전남 힐링 자전거길 ⑤ '바다풍경' 목포 해안도로

아름다운 서해바다를 감상하며 영산강변까지 이어지는 다채로운 풍경의 길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7.23 10:0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전라남도가 자전거 여행객을 위해 '풍광좋은 전라남도, 힐링 자전거길(힐링 자전거길)'을 지난 5월 발간했다. 힐링 자전거길은 '강변연가' '바다풍경' '섬 한바퀴' '호수그늘' '구름산길' 다섯 개 테마별 총 31개 코스를 담았다. 전남을 찾은 자전거 여행객들은 손안에 들어오는 크기의 이 책자로 남도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다. 모든 코스는 자전거를 탈 줄 아는 일반인 수준을 감안했으며, 개인별 체력과 경험에 따라 힘든 구간이 있을 수 있다. 산악코스는 산악자전거(MTB)를 기준했다. 코스 대부분은 자전거도로가 아닌 교통량이 비교적 적어 자전거타기에 적당한 일반도로와 자연풍광이 아름다운 임도로 구성됐다.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특히 차량 통행에 주의해야 한다.
목포 해안도로 코스: 북항공영주차장-해양대학교-수산시장-삼학도-자연사박물관-평화광장(26.4km, 2시간)/이미지제공=전라남도
북항 공영주차장을 기점으로 하고 해양대학교, 유달산 유원지를 지나는 동안 목포 앞바다에 펼쳐진 멋진 바다 풍경을 즐기면서 달릴 수 있다. 바다 위로 우뚝 솟은 목포대교 또한 내내 눈길을 끄는 장관이다. 풍성함과 정겨움이 느껴지는 선창가의 수산시장에서는 절로 페달을 멈추게 된다.

김대중노벨평화상 기념관이 있는 삼학도 안에는 자전거길이 이어져 있어 한 바퀴 돌아보기 좋다. 자전거를 두고 해학이 느껴지는 갓바위 풍경을 감상하고 해안도로를 따라 가면 영산강 하굿둑과 바다가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평화광장이다. 저녁이면 바다위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색색의 물줄기와 함께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진다. 정취 있고 아름다운 습지 갈대숲인 옥암동 생태수변공원을 함께 둘러보아도 좋다.

서해안고속도로를 타고 서서울IC를 거쳐 목포로 오면 약 4시간 정도 소요된다. 경부·호남·서해안고속도로 이용 시 양재IC-서영암IC-동서천IC를 거쳐 목포에 도착한다. 목포·광양고속도로 이용 시 광양IC-장흥IC-목포로 오면 40~50분, 여수-순천-목포는 1시간30분 정도 걸린다.

해안도로와 가까워 풍경이 좋은 신안비치호텔(061-243-3399), 수산시장과 가까운 마리나베이호텔(061-247-9900), 춤추는바다분수쇼를 전망할 수 있는 유토피아가족관광호텔(061-285-3000), 폰타나비치호텔(061-288-7000), 샹그리아비치호텔(061-285-0100)이 있다. 그리고 해안도로를 따라 굴비정식으로 유명한 수담일식(061-247-4700), 바지락초무침으로 알려진 해촌(061-283-7011), 홍어전이 맛있는 예향회정식(061-262-9595)이 유명하다.

문의: 목포시 종합관광안내소(061-270-8598)

자료출처: 전라남도 관광정책과(www.namdokorea.com, 061-286-5241)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