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승용차 요일제만 세금감면? 자전거 이용자도 혜택 달라

(사)녹색교통운동, 출퇴근 자전거 이용자 인센티브제 도입 서명운동… 6.4지방선거 정책요구서 제출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4.21 12:3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녹색교통운동이 30일까지 '자전거이용자혜택 공공도입촉구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이미지=녹색교통운동
평일 중 하루만 승용차 이용을 안 해도 되는 '승용차 요일제'. 공공과 민간부분에서 자동차세 5%, 공영주차장 사용료 20~30%, 자동차보험료 8.7% 할인 등 연간 최대 수십만 원의 할인혜택이 쏟아진다.

반면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는 아무런 혜택이 없다.

4월22일 '지구의 날'과 '자전거의 날'을 앞두고 (사)녹색교통운동이 오는 30일까지 '자전거이용자혜택 공공도입촉구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서명운동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에코마일리지(서울시)'·'탄소포인트(전국)'처럼 자전거 이용자에게도 혜택을 줘 이용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광일 녹색교통운동 시민사업팀장은 "하루만 승용차 이용을 안 해도 되는 승용차 요일제는 수십만원의 혜택이 있다. 자전거는 아무런 이득이 없다. 서울시의 경우 관련 조례에 대중교통과 연계하여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마일리지 부여 등 인센티브를 줄 수 있다는 조항만 있을 뿐, 인센티브는 예산 등을 이유로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이어 "자전거 활성화 정책은 도로와 같은 하드웨어와 인센티브제 등의 소프트웨어가 함께 굴러가야 한다. '자전거를 많이 타자'고 말로만 하지 말고 이용자에게 혜택을 주는 정책을 먼저 공공에서 도입해야 활성화 정책이 탄력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녹색교통운동은 서명운동을 통해서 6.4 지방선거 후보자들에게 관련 정책요구서를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서명운동은 오는 30일까지 녹색교통운동 자전거 홈페이지(http://www.aboutbike.net/guide/notice.php?bid=news&qry=read&no=132475)에서 진행된다.

한편 녹색교통운동은 자전거 출퇴근의 실제 데이터를 계량화할 수 있도록 2011년 어프리케이션 '자전거 에코마일리지'를 개발·보급했다. 기존 어플리케이션과의 차이점은 수송부분(자전거 이용)을 에코마일리지/탄소포인트제에 추가키 위한 목적도 있다는 점이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