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안행부, 어린이 자전거 안전교실 민간보조사업자 공모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3.04 11:5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전교실 강사가 지난해 12월 대구 매곡초등학교에서 자전거 헬멧을 써보이며 안전을 강조하고 있다./사진=안전행정부
안전행정부가 '어린이 자전거 안전교실(4~12월, 전국)' 운영을 위해 민간보조사업자 두 곳을 공모한다.

어린이 자전거 안전교실은 안전행정부가 올바른 자전거 문화정착과 자전거 이용활성화를 위해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추진해 왔다.

이번 민간보조사업자 공모 자격은 자전거안전 교육인력 및 시설·장비와 전국 조직망을 갖추고 교육프로그램을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는 관련 법인·단체다. 공고일로부터 2년 이내에 자전거 안전교육 등의 실적이 있어야 한다. 다만 국가·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의 보조사업을 수행하고 있거나 보조금을 지급받고 있는 경우는 제외한다.

공모 참가 법인·단체는 보조사업신청서, 단체소개서, 보조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오는 14일부터 27일(18시)까지 등기우편(자전거정책과)이나 메일로 접수한다.

안정행정부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위한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를 구성, 4월8일 민간보조사업자 두 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의 심사기준은 단체역량(전문성, 교육실적, 공익활동 등), 사업내용(사업계획의 충실성, 목표달성 가능성, 평가체계 등), 예산편성의 적절성(인건비, 사업비 등) 등이다.

어린이 자전거 안전교실은 자전거활성화초등학교(서울 46, 인천 12, 울산 3, 강원 2, 충북 1, 충남 1, 경북 5)와 9대 자전거 거점도시 내 희망 학교(안산, 강릉, 증평, 아산, 군산, 순천, 구미, 창원, 진주) 등 전국 초등학교가 그 대상이다.

따라서 지역별 교육수요를 고려해 보조사업자는 대상지역(수도권과 기타)을 구분해 1개 지역만 선택해야 한다.

공모 등 자세한 내용은 안전행정부 홈페이지 및 자전거정책과(2100-1685~6)에서 확인할 수 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