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런던, 자전거안전 위해 화물차 안전기준 강화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2.10 09:4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런던 자전거도로를 달리는 시민들/사진=런던교통국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 안전을 위한 새로운 안전장치를 장착하지 않은 화물차가 런던에서 퇴출될 예정이다.

런던 교통국(TfL)은 드래그(끌림) 현상을 막기 위한 측면 보호장치와 강화된 사이드미러 기준 등을 연내 도입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에 따라 3.5톤 이상의 모든 화물차는 관련 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시 교통국은 제도의 빠른 정착을 위해 폐쇄회로티브이(CCTV)와 현장단속을 병행할 방침이다.

보리스 존슨 런던 시장도 "위반 차량에 대해선 무거운 범칙금을 물릴 것"이라며 제도의 조기정착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지난 한해 런던 자전거 사고 사망자 14명 중 화물차 관련 사망자만 9명에 달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