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방치자전거에 새 생명을··· 서울시, 수거지역 생활공간까지 확대

  • 머니바이크 박정웅 | 입력 : 2014.02.05 11:1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고등학교 앞 자전거주차장에 빼곡한 학생들의 통학용 자전거. 이러한 곳에선 방치자전거를 찾아 볼 수 없다./사진=박정웅 기자
도로 등 공공장소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 사회복지시설이나 저소득층 가정에 자전거를 기부하고 있는 서울시가 올해부터는 수거지역을 아파트단지와 학교 등 생활공간까지 확대한다.

서울시는 봄철 본격 자전거시즌을 맞아 보행편의와 자전거 이용환경 개선을 위해 자치구, 지역자활센터, 관련 사회적기업, 아파트관리사무소 등과 함께 2~3월 집중 수거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각 자치구는 현행 제도에 따라 도로와 자전거주차장 등 공공장소에 방치된 자전거를 2007년부터 수거, 상태에 따라 매각하거나 취약계층에 기부해왔다.

지난해에는 25개 자치구에서 지역자활센터 등이 8482대를 수거해 이중 393대를 수리, 저소득층이나 사회복지시설에 기증한 바 있다. 생활공간까지 수거 지역을 확대한 올해는 수거된 자전거의 10%를 재생자전거로 기부할 계획이다.

이러한 사업은 보행편의와 자전거 이용환경 개선, 나아가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기부 등 사회 환원적 의미까지 담고 있다는 게 서울시 측의 설명이다.

한편 서울시와 각 자치구는 방치자전거를 보다 쉽게 수거할 수 있도록 거치대 시민참여 관리제도 도입 등 제도개선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현행 제도가 공공장소에 한정해 안내 스티커 부착 후 10일 경과된 자전거를 수거, 해당 구청 홈페이지에 수거일로부터 14일 동안 공고 후 처분하도록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생활공간까지 수거 지역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아파트관리사무소를 비롯해 주민들과의 협의가 전제되어야 한다.

이원목 서울시 보행자전거과장은 "공공장소뿐 아니라 시민들의 생활장소까지 꼼꼼히 살펴 방치 자전거를 신속히 수거하겠다. 시민 스스로 방치 자전거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0%
  • 0%


포토뉴스